연결 가능 링크

반기문 유엔 총장, 아우슈비츠 수용소 방문


18일 폴란드 아우슈비츠 수용소를 방문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대학살 생존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18일 폴란드 아우슈비츠 수용소를 방문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대학살 생존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어제 (18일) 독일 나치의 유대인 학살 현장인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를 방문했습니다.

반기문 총장은 이날 가스실과 화장장 등을 둘러보고 나치에 의한 유대인 대학살, ‘홀로코스트’ 생존자들을 위로했습니다.

또 수천 명의 수감자가 총살당한 처형장의 벽에 헌화하고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습니다.

폴란드에 있는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는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유대인1백10만여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반기문 총장은 “아우슈비츠는 단순한 잔혹 행위의 기록일 뿐 아니라 용기와 희망의 보고”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반유대주의가 유럽 등 여러 곳에서 여전히 존재하고 또 이민자와 이슬람교도, 여성, 그리고 소외된 사람들은 증가하는 차별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습니다.

반 총장은 아우슈비츠 방문을 마친 뒤 이날 저녁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장소인 폴란드 바르샤바로 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