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상원 지도부에 이란제재 유보 설득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오늘 (19일) 상원 여야 지도부와 만나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를 유보하도록 설득할 예정입니다.

이번 회동에는 상원 민주, 공화당 원내대표와 금융위와 외교위, 군사위, 정보위원장 등이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들에게 이란 핵개발을 저지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외교적 노력이 진행되는 동안 추가 제재를 유보해 달라고 당부할 예정입니다.

케이틀린 헤이든 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은 “이번 회동이 이란과의 핵협상을 위한 제네바 회담을 앞두고 그동안 진전된 협의 내용을 설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과 독일, 이란은 지난 7일부터 사흘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협의를 벌였지만 합의안 마련에는 실패했습니다.

이란 핵협상은 오는 20일 제네바에서 재개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