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시리아 정부·반군에 평화회담 압박


18일 러시아를 방문한 파이살 메크다드 시리아 외무차관(왼쪽)이 평화회담 개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모스크바의 러시아 외무부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18일 러시아를 방문한 파이살 메크다드 시리아 외무차관(왼쪽)이 평화회담 개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모스크바의 러시아 외무부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시리아 평화회담 개최를 위해 러시아가 18일 시리아 외교당국자들과 유엔의 비공개 회담을 주재했습니다.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측 특사는 이날 모스크바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의 회담을 시작했습니다.

국제사회는 이른바 ‘제네바 II’로 불리는 이번 평화 회담이 다음달 중순쯤 개최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시리아 반정부 세력도 러시아가 반정부 대표기구인 시리아국가연합의 아흐메드 자르바 의장도 공식 초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반군 측은 자르바 의장이 사흘간의 일정으로 모스크바에 머물며 러시아 당국자 등과 대화를 갖게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이란 외교 당국자와 별도의 회담을 갖고 러시아 정부는 이란을 중동 최대의 우방국으로 간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이란의 평화회담 참여에 우려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