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대통령 "이란 핵 포기해야 제재 해제"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팔레스타인의 요르단 강 서안도시 라말라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팔레스타인의 요르단 강 서안도시 라말라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17일 “이란이 핵개발을 완전히 포기하지 않는한 기존의 제재를 계속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올랑드 대통령은 이란 핵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이날 텔 아비브에 도착했습니다.

그는 또 “프랑스 정부는 핵확산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올랑드 대통령은 히브리어로 “나는 언제나 이스라엘의 친구로 남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스라엘은 프랑스를 비롯한 서방 강대국이 대이란 제재를 완화하지 말도록 촉구해왔습니다.

미국을 비롯한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5개국과 독일은 현재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핵협상을 진행 중입니다.

이스라엘은 이란의 우라늄 농축작업이 핵무기를 제조하려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한편 이란은 이런 의혹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