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북한인권보고관 "북-중 국경 탈북자 급감...현지 방문 추진"


한국을 방문한 마주르끼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왼쪽)이 15일 서울 외신기자클럽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인권 관련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을 방문한 마주르끼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왼쪽)이 15일 서울 외신기자클럽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인권 관련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마르주끼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북한과 중국의 접경지역 방문을 추진 중이며 중국 정부가 이를 허용한다면 중요한 다음 업무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루스만 특별보고관은 오늘 (15일)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수 년간 북-중 접경을 넘어 온 탈북자 수가 크게 감소해 그 이유 등을 알아보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다루스만 특별보고관은 또 자신이 속한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가 북한에서 자행되는 광범위한 인권 침해가 반인륜 범죄에 해당되는지, 또 어떤 개인과 기관이 책임져야 하는지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는 유엔 차원의 첫 북한인권 조사기구로 내년 3월 유엔에 북한인권 상황에 대한 조사 결과를 보고할 예정입니다.

다루스만 특별보고관은 북한에 군사적 조치를 취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어떤 상황이든 군사 조치는 불가능하다며, 북한인권 문제는 단순한 방법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