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방차관 "국익 영향 미치는 일본 집단자위권 불용"


13일 서울에서 열린 제2차 서울안보대화에서 백승주 한국 국방차관(오른쪽)과 니시 마사노리 일본 방위성 사무차관이 악수하고 있다.

13일 서울에서 열린 제2차 서울안보대화에서 백승주 한국 국방차관(오른쪽)과 니시 마사노리 일본 방위성 사무차관이 악수하고 있다.

한국과 일본의 국방차관이 오늘 (13일) 서울에서 만나 한-일 군사보호협정 체결 문제와 일본이 추진 중인 집단자위권 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니시 마사노리 일본 방위성 사무차관은 회담에서 일본의 방위정책과 국가안전보장회의 신설, 방위대강 재검토, 그리고 집단자위권과 관련된 헌법 해석 문제 등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백승주 한국 국방차관은 일본의 집단자위권 행사로 지역의 불안을 초래해서는 안 되며 한반도의 안보와 국익에 영향을 미치는 사안은 용인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국방부는 밝혔습니다.

백 차관은 특히 일본의 방위정책 논의가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고 과거 역사적 진실을 토대로 한 반성이 있어야 한다면서, 주변국의 우려를 해소하는 방안으로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한상미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