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에너지기구 '미국 2015년 최대 산유국'


미국 서부 캘리포니아주의 석유 시추 시설.

미국 서부 캘리포니아주의 석유 시추 시설.

2015년이면 미국이 사우디 아라비아와 러시아를 제치고 세계 최대 산유국이 될 것이라고 국제에너지기구(IEA)가 밝혔습니다.

국제에너지기구는 12일 발표한 ‘연례 세계 에너지 전망 보고서’에서 미국과 캐나다의 최근 셰일 오일 개발 효과는 앞으로 10년간은 더 유지될 것이라며 이같이 전망했습니다.

여기에 브라질의 해저 유전은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역할을 감소시킬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원자력기구는 그러나 텍사스와 노스 다코타 주의 석유 자원이 고갈되는 2020년대 중반이면 미국은 세계 최대 산유국 지위를 잃게 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그렇게 되면 중동 국가들이 세계 최대 산유국의 자리를 다시 차지하게 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세계에너지기구는 이밖에 미국은 2035년이면 국내 자원을 활용한 에너지 내수화에 성공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