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시리아 화학무기 조사 참여 추진


지난 9월 유엔이 파견한 시리아 화학무기 조사단이 시리아와 레바논 국경 지역을 지나고 있다.

지난 9월 유엔이 파견한 시리아 화학무기 조사단이 시리아와 레바논 국경 지역을 지나고 있다.

한국 정부가 유엔이 수행 중인 시리아 화학무기 제거 작업에 한국 전문가들을 참여시키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고 있습니다. 북한과 시리아의 화학무기 연계 의혹을 밝히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유엔 산하기구인 화학무기금지기구, OPCW가 벌이고 있는 시리아 화학무기 사찰 활동에 참여하기 위해 한국의 전문가 명단을 OPCW 사무국에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시리아 화학무기의 폐기와 검증을 위한 OPCW의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녹취: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 “정부는 우리의 화학무기 전문가 명단을 OPCW 사무국 측에 최근 전달한 바 있습니다, 앞으로 OPCW 측의 요청이 있을 경우 동 전문가를 파견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정부는 안보리 결의에 따른 국제사회의 시리아 화학무기 폐기 노력에 기여하고자 전문가 명단을 제공한 것입니다.”

OPCW는 지난 9월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 2118호에 따라 시리아 화학무기를 제거하는 작업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가 사찰 작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데는 그동안 제기돼 온 시리아와 북한간 화학무기 연계 의혹을 규명하려는 의도도 깔려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태영 대변인은 한국이 OPCW 활동에 참여하는 게 시리아와 북한과의 연계를 규명하는 데 목적이 있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공식 입장에도 불구하고 일단 사찰에 참여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관련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한국 정부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 소식통은 ‘VOA’에 정부가 사찰 작업에 전문가들을 참여시키려는 것은 경험 축적 등의 이유도 있지만 이번 경우엔 북한과의 연계 의혹을 규명하고 북한의 화학무기 현황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점도 고려한 조치라고 말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시리아 화학무기 문제가 터졌을 때부터 OPCW 측이 검증과 폐기 작업에 필요한 자금과 인력을 여러 나라에 요청했으며 한국은 자금 면에서 일부 부담을 약속한 상태라고 말해 인력 파견도 그 연장선상에서 이뤄진 일임을 내비쳤습니다.

북한은 지난 2009년 시리아로 수 만 벌의 방호복을 보내다가 적발된 사례가 있었고 또 시리아에 파견된 북한 기술자들이 사고를 당했다는 주장도 제기되면서 두 나라가 화학무기 개발 과정에서 긴밀하게 협력했다는 의혹을 낳았습니다.

OPCW 사찰팀에는 현재 120여 명 정도의 직원들이 활동하고 있으며 이 인원이 한 번에 15명 정도씩 검증 활동에 투입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 팀에는 한국에서 파견된 직원도 한 명 포함돼 이번에 현지 활동에 투입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은 지난 1997년 OPCW 창설 때부터 집행이사국으로 활동해 왔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