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선교단체, 지난해 풍선으로 북한에 성경 5만권 보내


지난 8월 한국의 민간단체 회원들이 비무장지대 인근에서 북한 쪽으로 풍선을 날리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8월 한국의 민간단체 회원들이 비무장지대 인근에서 북한 쪽으로 풍선을 날리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의 한 기독교 선교단체가 지난 해 대형 풍선을 통해 성경 5만 권을 북한에 보냈다고 미 언론이 전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중서부 콜로라도 주에 본부를 둔 기독교 선교단체 `서울 유에스 에이' (Seoul USA) 가 대형 풍선을 통해 북한에 성경을 보내고 있다고 미국의 케이블 텔레비전 방송인 ‘폭스뉴스’ 가 보도했습니다.

‘서울 유에스 에이’의 대표인 에릭 폴리 목사는 이 방송에, 지난 2006년부터 한국의 비무장지대 인근에서 북한으로 풍선을 날리고 있다며, 풍선에 성경 뿐아니라 탈북자들의 간증을 담은 소책자와 단파 라디오도 보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폴리 목사에 따르면 풍선에는 낙하할 지점을 지정하기 위해 위치추적장치 (GPS)와 시간을 맞추는 타이머가 장착돼 있으며, 지난 해 북한으로 보낸 성경은 5만 권에 달합니다.

지난 2003년 이 단체를 설립한 폴리 목사는 방송에, 자신들의 활동은 복음 뿐아니라 김일성 주체사상의 허구성을 북한 주민들에게 알리는 게 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주체사상과 김일성 숭배는 기독교의 성부와 성자, 성령인 삼위일체와 찬송가를 본 떠 만든 사이비 종교와 같기 때문에 북한 주민이 예수에 대해 제대로 배우면 김 씨 일가 숭배체제가 사기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는 겁니다.

폴리 목사는 북한 주민의 사고방식과 지식에 맞춰 복음을 전하는 게 최선이라며, 소책자와 탈북자 간증 등이 북한의 숭배교육과 연관돼 있기 때문에 북한 주민들도 반응을 매우 잘한다고 말했습니다.

폴리 목사는 또 북한에 10만 명의 지하교인들이 있고 이 가운데 3만 명이 정치범 수용소에 수용된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기독교인들은 지구상에서 최악의 박해를 받고, 성경을 갖는 것은 3대가 처벌을 받을 정도로 심각한 범죄이지만 성경에 대한 주민들의 갈망은 더 강력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폭스뉴스'는 또 다른 선교단체인 ‘오픈 도어즈 USA’의 경우 북한의 지하교인들을 최대 40만 명으로 추산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