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정원 첩자 체포 북한 주장, 사실무근"


한국 국가정보원 건물. (자료사진)

한국 국가정보원 건물.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오늘 (8일) 한국의 국가정보원 요원을 체포했다는 북한 매체의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면서, 신원 확인 요청 여부는 검토 후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 박수진 부대변인은 기자설명회에서 한국 국민일 가능성도 열어두고, 관련 부처와 협의해 필요한 조치를 추진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부대변인은 북한이 과거 탈북자 등을 체포했다고 한 적은 있지만 한국의 정보요원을 체포했다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어제, 북한에 침입한 남한 정보원 첩자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은 오늘 (8일)도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조평통 대변인 담화를 내고 한국 정부가 정보기관 등을 이용한 '반공화국 모략책동'에 매달리고 있다며 북한 주민의 탈북에 가담한 사람들을 처단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조평통은 남재준 국가정보원장을 첫 번째 대상으로 지목하고, 국정원이 '두리하나' 등의 단체로 주민들의 탈북을 유도하고 내부 교란 등의 임무에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김은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