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육참총장 "예산 감축, 한반도 유사시 악영향"

  • 김연호

미 상원 군사위원회가 7일 ‘정부예산 자동삭감이 국방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청문회를 개최한 가운데, 레이먼드 오디어노 육군참모총장(왼쪽)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미 상원 군사위원회가 7일 ‘정부예산 자동삭감이 국방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청문회를 개최한 가운데, 레이먼드 오디어노 육군참모총장(왼쪽)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미국 국방 예산이 계속 삭감될 경우 한반도 유사시 훈련을 제대로 받지 못한 부대를 파병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고 미국 육군참모총장이 밝혔습니다. 김연호 기자입니다.

미 상원 군사위원회가 7일 ‘정부예산 자동삭감이 국방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청문회를 열었습니다.

증인으로 출석한 레이먼드 오디어노 육군참모총장은 국방 예산 삭감이 계속될 경우 미 육군의 전투 준비태세에 심각한 영향이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레이먼드 오디어노, 미국 육군참모총장] “If we had to deploy…”

한반도 유사시 훈련을 제대로 받지 못한 부대를 파병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는 겁니다.

오디어노 총장은 이미 2013 회계연도에 총 7개 여단의 전투훈련 계획이 취소됐다며, 낮은 수준의 준비태세에 있는 부대를 파병할 경우 사상자가 더 많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이 같은 상황은 미 국방부가 ‘4개년 국방검토 보고서 (QDR)’에서 제시한 준비태세의 기대치 역시 현저히 낮추고 있다고 오디어노 총장은 밝혔습니다.

[녹취: 레이먼드 오디어노, 미국 육군참모총장] “No, as I stated…”

지금의 국제 안보환경은 자신이 경험한 것 중에서 가장 불확실하다는 겁니다.

미 국방부는 지난 2010년 발표한 ‘4개년 국방검토 보고서'에서 2개 전쟁을 동시에 수행하면서 대테러 작전에 임할 수 있는 전력을 확보한다는 기본방침을 제시했었습니다.

한편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미 육해공군 참모총장과 해병대사령관은 국방 예산 삭감으로 인해 전투 준비태세 뿐만 아니라 군 현대화를 위한 투자 역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