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북한 비핵화 약속 지켜야 회담 재개'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과 한국, 일본이 워싱턴에서 북 핵 6자회담 재개 조건을 집중 논의했습니다. 북한의 비핵화 이행을 한 목소리로 촉구했습니다. 보도에 백성원 기잡니다.

미국과 한국, 일본의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워싱턴에서 3자 회동을 가졌습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글린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조태용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이하라 준이치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6일 북한에 대한 광범위한 사안에 대해 생산적이고 내실있는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The United States, the Republic of Korea, and Japan held a productive, substantive trilateral meeting…”

이 관계자는 이번 협의가 한반도의 검증가능한 비핵화를 위한 세 나라의 긴밀한 공조를 보여준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각국 대표들이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일치된 입장을 확인했음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All parties reaffirmed their commitment to the September 2005 Joint Statement of the Six-Party Talks…”

대표들이 2005년 6자회담 9.19 공동성명의 이행 의지를 확인하고, 북한이 모든 핵무기와 핵 계획을 폐기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는 겁니다.

이들은 최근 북한이 조건없는 회담 재개를 주장하고 중국이 적극적인 중재 행보를 보이고 있지만 북한의 비핵화 약속 준수가 전제돼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6자회담이 대화 자체보다는 실질적인 비핵화를 실현할 수 있는 장이 돼야 한다는 겁니다.

따라서 중국의 설득 노력으로 북한이 보다 진전된 비핵화 조치를 취할지 여부가 중요한데, 북한이 입장을 바꾸지 않을 경우 6자회담 조기 재개가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한국의 조태용 본부장은 이번 방미 결과를 토대로 조만간 베이징을 방문해 우다웨이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와 회동할 계획입니다.

또 데이비스 특별대표도 이달 중 중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