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태평양사령관 "북한 핵 미사일 위협, 심각하게 인식"

  • 김연호

새뮤얼 라클리어 미 태평양사령관. (자료사진)

새뮤얼 라클리어 미 태평양사령관. (자료사진)

미국은 북한의 핵 미사일이 미국을 타격할 것에 대비해 군사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새뮤얼 라클리어 미 태평양사령관이 밝혔습니다. 김연호 기자입니다.

새뮤얼 라클리어 미 태평양사령관이 5일 워싱턴의 외신기자클럽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군사 현안에 대해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라클리어 사령관은 북한이 미국을 타격할 수 있는 핵 미사일 능력을 개발한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북한이 어떤 의도로 미사일 능력을 과시하고 있는지가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새뮤얼 라클리어 미 태평양사령관] “Does North Korea want…”

북한은 자신들이 미국을 타격할 수 있는 핵 미사일 능력을 보유한 것으로 전세계가 믿기를 바란다는 겁니다.

라클리어 사령관은 북한이 열병식에서 KN-08 이동식 장거리 미사일을 선보이는 상황에서 군사계획 상 자신은 미국 뿐아니라 한반도와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위해 이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일 의무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실제로 이런 능력을 보유하고 있는지 여부와 상관없이 미군은 군사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오는 2015년으로 예정된 미국과 한국의 전시작전권 전환과 관련해 라클리어 사령관은 미 국방부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녹취: 새뮤얼 라클리어 미 태평양사령관] “It’s always been…”

전작권 전환은 조건이 충족돼야 이뤄질 수 있다는 겁니다.

라클리어 사령관은 미국과 한국이 전작권 전환을 재연기할지 여부는 최종 결정 당시의 상황에 달려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미-한 군사동맹이 지휘통제와 군사장비 분야에서 신뢰할만한 수준으로 작동하기 위해서는 양측에서 일정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라클리어 사령관은 최근 미-한 양국이 군사 대비태세를 갖추기 위해 어떤 투자가 필요한지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