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브라질, 자국 주재 외교관 감시 시인


브라질 국기 (자료사진)

브라질 국기 (자료사진)

브라질 정부가 자국 주재 외교관들을 감시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브라질 정보기관은 어제 (4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지난 2003년부터 약 2년간 미국과 이란, 러시아 등에서 파견된 외교관들의 동향을 감시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는 합법적 활동이며 자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선택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성명은 브라질 일간 ‘폴라 데 상파울루’ 신문이 이 같은 감시 내용을 보도한 뒤에 발표됐습니다.

이 신문은 브라질 정보기관 요원들이 러시아와 이란 외교관들을 추적하면서 사진을 찍었다고 전했습니다.

또 미 대사관이 임대한 브라질리아에 있는 상업 용지도 감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