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네스 배 억류 1년…가족·친구 "조속한 석방 기대"


지난달 11일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씨의 모친 배명희 씨가 평양을 방문해 아들을 만났다.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 씨가 북한에 억류된 지 어제 (3일)로 꼭 1년이 됐습니다. 석방을 애타게 기다려 온 가족과 지인들의 마음은 착찹하기만 합니다. 억류 1년을 맞은 배 씨에게 이들이 전하는 메시지를 들어봤습니다. 백성원 기자입니다.

관광객들을 인솔해 함경북도 나진을 통해 북한에 들어간 케네스 배 씨가 북한 당국에 의해 체포된 건 지난 해 11월3일.

이후 배 씨의 어머니 배명희 씨는 아들의 신변에 행여 이상이 생길까 가슴을 졸이며 꼬박 1년을 기다렸습니다.

[녹취: 배명희 씨] “1년 동안이나 갇혀 있으니 얼마나 답답할까 생각하고 또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굉장히 힘든 것 같아서 하루라도 빨리 서로 대화가 돼서 나왔으면 합니다.”

배명희 씨는 지난 1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아들의 억류 1년을 맞아 북한 당국에 사면과 석방을 거듭 당부한다면서, 대신 용서를 구한다는 말을 잊지 않았습니다.

[녹취: 배명희 씨] "아들이 저지른 죄에 대해서 사과하고, 사면해서 돌려보내기만 바랄 뿐이죠. 선처를 바랄 뿐입니다.”

케네스 배 씨는 올해 4월 ‘반공화국 적대범죄 행위’로 15년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고, 수감생활 도중 건강 악화로 지난 8월 평양친선병원에 입원했습니다.

화면에 비친 아들의 모습에 충격을 받은 배명희 씨는 지난 달 방북해 아들을 만나고 돌아왔습니다.

[녹취: 배명희 씨] “준호야, 여태까지 잘 버텨준 것 감사하고 자기가 처한 지금 상황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볼 때 참 대견스럽고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돌아왔다. 계속 나올 때까지 꿋꿋하게 잘 버텨주기 바란다.”

배명희 씨는 지난 1년 동안 아들의 억류 문제에 관심을 기울이고 석방 운동에 동참해 준 많은 이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특히 지난 2009년 3월 북한 당국에 체포돼 5개월 간 억류됐던 미국인 여기자 유나 리 씨의 지원과 위로가 큰 힘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유나 리 씨는 그동안 케네스 배 씨에게 편지 보내기 운동을 펼치고, 배 씨의 석방을 촉구하는 동영상을 제작해 관련 집회 때 상영하기도 했습니다.

유나 리 씨는 지난 1일 ‘VOA’에, 비슷한 경험을 한 사람으로서 배 씨와 가족들의 고통을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유나 리 씨] “제가 그 곳에 140일 있으면서, 초침이 10배나 더 늦게 간다고 느껴지는 그 상황에서 배준호 씨가 혼자 1년이나 견디고 계신다는 게, 그 고통이 저한테 그대로 전해지는 것 같습니다.”

유나 리 씨는 케네스 배 씨가 매주 일요일이면 그동안 받은 1백30여 통의 편지를 모두 꺼내 반복해서 읽는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세상과의 소통 창구가 편지 밖에 남지 않은 배 씨가 하루속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길 기원했습니다.

[녹취: 유나 리 씨] “하루도 제가 생활하면서 배준호 씨를 생각 안 하고 지나간 날이 사실 없거든요. 1주년을 기해서 미국 정부도 북한 정부와 함께 일을 해서 인도적인 차원에서 그 분이 빨리 집에 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케네스 배 씨의 억류 소식은 미국 각지에 흩어져 생활하던 배 씨의 친구들을 다시 하나로 묶는 끈이 됐습니다.

이들은 지난 1년 동안 배 씨 가족을 위로하고, 언론 인터뷰와 정치인에 대한 탄원 등을 통해 친구의 석방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케네스 배 씨와 미 서부 오리건대학을 함께 다닌 데니스 권 씨는 결혼식 들러리를 설 정도로 가까운 사이였던 친구의 조속한 귀환을 희망했습니다.

[녹취: 데니스 권 씨] “준호야, 하루라도 빨리 네가 석방되기를 기대한다. 빨리 나와서 같이 한 번 만나자. ”

지리한 기다림은 결국 1년을 넘었습니다.

아들을 만나기 위해 북한까지 다녀온 어머니와, 20년 넘게 우정을 이어온 친구들은 배 씨가 또 한번 이국땅에서 겨울을 날까 애를 태우고 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