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장관 "남북정상회담 추진 여건 아냐"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지난 25일 '해외동포와 함께하는 행복한 통일 미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지난 25일 '해외동포와 함께하는 행복한 통일 미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의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현재 남북관계는 정상회담을 추진할만한 여건을 갖추지 못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남북 간에 정상회담과 관련해 진행되는 상황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4일 중요한 것은 남북관계 발전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정상회담을 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남북관계가 아직 그런 조건에는 이르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류 장관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정책질의에 출석해 박근혜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을 언급한 데 대해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류 장관은 이어 앞으로 남북간에 정상회담이 열린다면 남북관계 발전과 증진에 기여하는 회담이 돼야 한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정홍원 국무총리도 국회 예결위 답변에서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가 진전돼 큰 협상으로 나아가는 단계가 되면 정상회담이 가능하다는 뜻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현재 남북간에 정상회담과 관련해 진행되고 있는 상황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통일부도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대북정책 변화 가능성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며 일축했습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김의도 대변인] “많은 언론에서 대통령님께서 말씀하신 남북정상회담과 지난 주 통일부 국정감사 등을 토대로 해서 정부가 대북정책 변화를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또한, 정부는 현재 5.24 조치 해제에 대해서 정부 차원의 검토를 하고 있지 않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이에 앞서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지난 1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북한의 천안함 폭침에 따른 5.24 제재 조치에 대해 한국 정부도 여러 가지로 고민하고 있다고 밝혀,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에 변화가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5•24 조치는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가 있고 남북관계가 전반적으로 개선돼야 검토해 볼 수 있다며, 아무 일 없다는 듯 풀 수 있는 조치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