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랭겔 의원, 북한 억류 케네스 배 석방 촉구


찰스 랭갤 미 연방 하원의원 (자료사진)

찰스 랭갤 미 연방 하원의원 (자료사진)

미국의 찰스 랭겔 연방 하원의원이 북한에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 씨의 석방을 촉구했습니다. 또 북한에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재개할 것도 촉구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민주당의 찰스 랭겔 하원의원이 북한 억류 1년째를 맞는 케네스 배 씨의 즉각적인 석방을 북한에 촉구했습니다.

랭겔 의원은 2일 발표한 성명에서 배 씨가 1년 동안 북한에 갇혀 있다는 사실이 유감스럽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배 씨의 어머니 배명희 씨가 최근 북한에서 아들과 만난 게 그나마 다행이라며, 북한은 배 씨를 즉각 석방해 다가오는 휴가 시즌을 가족과 함께 집에서 보낼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케네스 배 씨는 지난 해 11월3일 북한 당국에 의해 억류된 뒤 반공화국 적대행위 혐의로 15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 받고 복역 중입니다.

랭겔 의원은 또 북한이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재개하고, 북한에 가족을 둔 10만 명의 미국 내 한인들에게도 가족 상봉의 기회를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가족이나 사랑하는 이들과의 이별처럼 비극적인 일은 없는 만큼, 북한이 60년 전 6.25 전쟁 당시 헤어진 가족들의 재회를 무기한 연기시키고 있는 건 실망스런 일이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자신은 지난 8월 3년 만에 이산가족 상봉을 하기로 한 남북한의 합의를 높이 평가했다면서, 고령으로 하나 둘 세상을 떠나고 있는 이산가족들에게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랭겔 의원은 또 6.25 참전용사로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오랫동안 지지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최근의 정치적 교착 상황이 단 시간 내에 풀리진 않더라도 인도주의적 활동의 진전은 가능하다고 믿어 이런 종류의 노력을 지지해 온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랭겔 의원은 특히 6.25 전쟁에 참전했던 전직 미 해군 조종사 토마스 허드너 씨가 동료의 유해를 찾기 위해 지난 7월 북한을 방문했던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미군 유해 발굴 작업 또한 더욱 활발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