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군, 미 무인기 '글로벌호크' 도입 유력


한국이 미 국방부로부터 구매하려는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한국 군은 ‘글로벌 호크’ 4대를 2017년까지 전력화 될 전망이다. (자료사진)

한국이 미 국방부로부터 구매하려는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한국 군은 ‘글로벌 호크’ 4대를 2017년까지 전력화 될 전망이다. (자료사진)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 4대가 2017년까지 한국에 전력화 될 전망입니다. 총 사업비 8억 3천만 달러가 투입됩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군이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의 도입을 사실상 확정한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 방위사업청 관계자는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LOA, 즉 미국 측에서 구매수락서를 다시 보내면 내년 초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통해 심의, 의결하게 될 것이라고 밝히면서도 도입 확정이라고 단정짓는 것에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비쳤습니다.

하지만 애초 단독 후보로 도입이 검토된 만큼 이변이 없는 한 ‘글로벌 호크’의 한국 전력화는 계획대로 진행될 전망입니다.

예정대로 한국 정부가 내년 초 ‘글로벌 호크’의 구매를 최종 결정하면 2017년 고고도 무인정찰기 4대의 전력화가 이뤄지는 동시에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비해 구축 중인 ‘킬 체인’의 핵심 감시-정찰 자산으로 활용됩니다.

‘글로벌호크’는 지상 20km 상공에서 레이더와 적외선 탐지장비 등을 통해 지상의 30cm 크기의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는 첩보위성 수준급의 무인정찰기입니다.

작전 비행시간은 최대 42시간이며 작전 반경은 3천km에 이릅니다.

자주국방네트워크 신인균 대표입니다.

[녹취: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 “글로벌 호크 같은 경우에는 24시간 북한 영공을 완벽하게 감시를 할 수가 있고 특히 20km 이상 상공에서 볼 수 있기 때문에 북한의 개마고원 일부 정도를 제외하고는 북한 90% 이상의 면적을 다 감시할 수 있어요. 그래서 북한이 핵 미사일을 가지고 있다 판단되기 때문에 우리가 북한 군의 움직임을 24시간 감시할 필요가 반드시 있다.”

신 대표는 ‘킬 체인’의 핵심은 감시와 정찰이라며 북한이 한국을 공격하려는 징후를 판단할 수 있는 자산이 현재 한국에 없는 만큼 완벽한 킬 체인을 만들기 위해서는 ‘글로벌 호크’가 반드시 도입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은 지난 4월 ‘글로벌 호크’의 한국 판매에 대한 의회 승인을 받아 한국 방사청에 구매수락서를 보냈지만, 가격이 당시 사업비로 책정된 미화 약 4억5천만 달러를 크게 웃돌아 문제가 됐습니다.

하지만 ‘팬텀아이’와 ‘글로벌 옵저버’ 등 경쟁 기종이 한국 군의 작전요구 성능을 충족하지 못하면서 사업비 증액을 추진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현재 고고도 무인정찰기 도입 총 사업비는 8억3천만 달러 정도로, 방위사업청은 한국 정부로부터 사업비 증액 승인을 받아 미국 정부에 구매수락서를 다시 보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