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개성공단 방문 한국 황진하 의원 "정상화 위해 신뢰 회복 급선무"


지난 30일 한국 국회 외통위 의원들이 개성공단을 현지 시찰하고 있다.

지난 30일 한국 국회 외통위 의원들이 개성공단을 현지 시찰하고 있다.

한국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여야 국회의원들이 어제(30일) 국정감사의 일환으로 개성공단을 시찰하고 돌아왔습니다. 개성공단을 방문하고 돌아온 외통위 소속 새누리당 황진하 의원으로부터 재 가동 한 달을 맞은 개성공단의 현황과 현지 분위기 등에 대해 자세히 들어보겠습니다.


문) 어제 개성공단을 다녀오셨는데 개성공단 방문이 이번이 처음인가.

문) 재가동한 지 한 달이 지났는데 현장에서 본 공단 상황은 어땠나?

문)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일방적으로 연기한 뒤 한국 정부에 대한 비난 수위를 높여오다, 국회의원들의 공단 시찰을 전격 허용한 배경은 무엇이라고 보나?

문) 입주기업 대표들도 만나셨는데. 현재 입주기업들이 겪는 가장 큰 어려움은 무엇인가?

문) 북측 근로자들과 직접 대화도 나누셨는데. 어떤 얘기들을 나눴나?

문) 개성공단 재 가동된 뒤 남북이 합의했던 통행 통신 통관 문제나 국제화 방안 등이 제대로 이뤄지기 위해선 무엇보다 북한의 호응이 중요한 것 같은데. 이에 대해 어떻게 보나?

문) 제도 개선을 비롯한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를 위한 논의에 북한이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나?

문) 마지막으로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를 위해 한국 국회 차원에서 검토 중인 정책이 있다면 소개해달라.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