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회 첫 개성공단 시찰...북측과 면담 없어


한국 국회가 개성공단 첫 현지 시찰을 실시한 30일 외교통일위 안홍준 위원장이 개성공단의 북한 노동자에게 악수를 청하고 있다.

한국 국회가 개성공단 첫 현지 시찰을 실시한 30일 외교통일위 안홍준 위원장이 개성공단의 북한 노동자에게 악수를 청하고 있다.

한국의 국회의원들이 오늘 (30일) 개성공단 현지 시찰을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이번 시찰을 계기로 개성공단 활성화를 위한 남북한 당국 차원의 후속 대책이 나올지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정부가 출범한 뒤 처음으로 이뤄진 한국 국회 차원의 개성공단 방문.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 21 명은 30일 오전 9시 반쯤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공단에 들어갔습니다. 통일부 박수진 부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박수진 부대변인] “국회 외통위 차원의 현장방문 행사는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와 입주기업 실태 등을 파악하기 위해 진행되는 것으로 국정감사와는 별도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오전 10시부터 6시간 가량 개성공단 현지에 머물며, 공단 재가동 상황을 살피고, 기반시설과 생산현장들을 둘러봤습니다.

북측에서 실무진 5 명이 이들을 맞았지만, 별도 면담은 없었습니다.

입주기업 대표들은 과거 80%였던 가동률이 30%로 크게 떨어졌다며 생산 정상화를 위한 제도 개선과 통신·통관·통행 등 3통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 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안홍준 외통위 위원장은 공단의 발전을 위해 초당적인 대처를 약속하며, 북한이 공단의 발전적 정상화를 위한 논의에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안홍준 위원장] “현장 방문을 통해 남북 경협의 상징인 개성공단의 발전을 위한 우리 정치권의 의지와 노력이 정부는 물론 북측에도 잘 전달되었으리라 생각합니다. 이를 계기로 북한 당국은 개성공단 발전적 정상화 논의가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자세로 임해줄 것을 촉구 합니다."

안 위원장은 또 국회 차원의 입법과 정책적인 지원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안홍준 위원장] “실질적이고도 유용한 논의가 많이 있었고 그 모두를 담아 내일부터 있을 양일 간 외통위 국정감사에서 논의토록 할 것이고,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한 사항은 정치권에서 논의해 나아가겠습니다.”

이번 시찰에는 김남식 통일부 차관과 김기웅 단장 등 통일부 당국자들과 취재진도 동행했습니다.

이번 방문이 개성공단 재가동 이후 주춤했던 남북관계와 공단의 제도 개선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