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동창리 기지에 새 미사일 발사대 건설'


지난해 4월 장거리 미사일 '은하 3호'를 발사 준비 중인 있는 북한 평안북도 동창리 발사장.

지난해 4월 장거리 미사일 '은하 3호'를 발사 준비 중인 있는 북한 평안북도 동창리 발사장.

최근 실용위성 발사를 공언한 북한이 이번엔 새 미사일 발사대를 만들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더 큰 로켓과 이동식 미사일을 발사하기 위한 준비작업이라는 겁니다. 보도에 백성원 기자입니다.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 위성발사장.’

북한이 지난 해 말 장거리 미사일 ‘은하 3호’를 발사한 곳입니다.

주요 군사시설로 이목이 집중돼 온 곳인데, 또다시 수상한 움직임이 포착됐습니다.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는 지난 9일 촬영된 이 곳 위성사진을 28일 공개했습니다.

위성사진에 보이는 새로 난 길 끝과 기존 발사장 근처에 새 발사대로 보이는 시설이 각각 나타나 있습니다.

지난 8월 말 찍은 위성사진들과 나란히 비교했는데, 여기저기 공사가 진행된 흔적이 보입니다.

‘38노스’는 최종 판단을 내리기엔 이르지만 이런 활동이 더 큰 로켓과 이동식 미사일 발사 준비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서해 발사장이 앞으로 핵심 발사 시험장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추정도 내놨습니다.

없던 도로가 생기고, 보급기지와 제조시설이 보강된 것이 이런 관측을 뒷받침한다는 겁니다.

특히 새 도로가 이동식 미사일을 위한 중장비 이동이 가능하도록 넓고 견고하게 닦여진 점도 주목했습니다.

그러면서 내년 중반까지 공사가 마무리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38노스’는 이밖에 기존 발사대 보강 작업이 조만간 마무리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우주발사체’를 추가 발사할 수 있는 능력과 결부지었습니다.

하지만 한국 군 당국은 이 같은 분석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발사대 추가 공사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동창리 발사장에서 현재 특별한 징후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