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평양에 속옷 450벌 투하하자' 네티즌 투표 몰려


스웨덴의 속옷회사 비외른 보리(Bjorn Borg)가 전세계 인터넷 이용자들의 선택을 가장 많이 받은 곳에 속옷 450벌을 공중 투하하겠다고 밝히고 오는 31일까지 인터넷 투표를 진행 중이다.

스웨덴의 속옷회사 비외른 보리(Bjorn Borg)가 전세계 인터넷 이용자들의 선택을 가장 많이 받은 곳에 속옷 450벌을 공중 투하하겠다고 밝히고 오는 31일까지 인터넷 투표를 진행 중이다.

평양 상공에서 속옷 450벌이 투하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속옷을 공중투하 하겠다는 스웨덴 회사의 계획에 전세계 인터넷 사용자들이 북한을 적극 추천했기 때문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스웨덴의 속옷회사 비외른 보리(Bjorn Borg)가 평양 상공에서 속옷을 투하하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전세계 인터넷 이용자들이 속옷 투하 장소로 평양을 적극 추천했기 때문입니다.

이 회사는 세계 각국 가운데 인터넷 이용자들의 선택을 가장 많이 받은 곳을 선정해 속옷 450 벌을 공중투하 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고 한 달간 추천을 받고 있습니다. 실행 날짜는 10월 31일입니다.

‘대량 유혹 무기’라는 이름의 이 행사에는 5천 개 후보 지역이 올랐습니다.

마감을 며칠 앞둔 29일 현재, 평양이 2만6천3백90 표로 선두를 달리고 있습니다. 2위는 스웨덴 괴텐부르크의 샬머스 기술대학으로 1천32표, 3위는 스웨덴 스톡홀름의 좌파당 당사로 313표를 얻었습니다.

비외른 보리 측은 투표가 진행되고 있는 회사 웹사이트에 지난 9일 오전부터 한국에서 접속자가 폭주했다며, 29일까지 11만여 명이 한국에서 접속해 대부분 평양에 표를 던졌다고 밝혔습니다.

이 회사 관계자는 29일 `VOA'에, 평양이 최종 선정되면 속옷을 보낼 계획이라며 현재 여러 가지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아직 구체적인 전달 방법이 결정되지 않아 공개할 수 없다고 이 관계자는 말했습니다.

비외른 보리의 국제 마케팅 국장인 리나 소더크비스트는 지난 10일 `VOA'에 보낸 전자우편에서, “솔직히 평양에 어떻게 속옷을 투하할지 모르겠다”며 “만일 평양이 최종 선정되면 북한인들에게 사랑과 유혹을 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한편 한국의 `충북일보'는 충북도 내 대학생들 사이에서 ‘비외른 보리’의 행사에 투표하는 것이 급속히 번지고 있다며, 대학생들이 서로 휴대폰 문자로 평양에 투표하라고 독려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세계적인 테니스 선수인 비외른 보리의 이름을 딴 이 회사는 세계 30개 국에 수출하고 있으며, 스웨덴과 네덜란드에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