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제임스 코미 신임 FBI 국장 취임


 28일 워싱턴디씨 FBI 본부에서 열린 국장 취임식에서 선서를 하고 있는 제임스 코미 국장(가운데)과 바락 오바마 대통령(왼쪽)의 모습

28일 워싱턴디씨 FBI 본부에서 열린 국장 취임식에서 선서를 하고 있는 제임스 코미 국장(가운데)과 바락 오바마 대통령(왼쪽)의 모습

미국 워싱턴에서 어제 (28일) 미 연방수사국 (FBI) 제임스 코미 국장의 취임식이 열렸습니다.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코미 신임 국장이 옳고 그름을 구분할 수 있는 식견을 갖춘 인물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코미 국장은 12년간 미 연방수사국을 이끌어온 로버트 뮬러 국장의 뒤를 잇게 됐습니다.

54살 코미 국장은 조지 부시 전 대통령 집권 시절 법무부 부장관을 지냈습니다.

특히 그는 2004년 장관대행 당시 도청을 인가해달라는 백악관 보좌진들의 압력을 막아내고 도청 계획 수정까지 끌어내 ‘원칙을 중시한다’는 평을 받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