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몽골 대통령 "동북아 안정 위해 북한과 협력"


28일 평양에서 몽골과 북한이 협력관계 교류계획에 합의했다. 차이야 엘벡도르지 몽골 대통령(왼쪽 세번째)과 김영남 북한 최고 인민회의 상임위원장(왼쪽 네번째)이 악수하고 있는 양국 대표 뒤로 서 있다.

28일 평양에서 몽골과 북한이 협력관계 교류계획에 합의했다. 차이야 엘벡도르지 몽골 대통령(왼쪽 세번째)과 김영남 북한 최고 인민회의 상임위원장(왼쪽 네번째)이 악수하고 있는 양국 대표 뒤로 서 있다.

북한을 방문 중인 차히야 엘벡도르지 몽골 대통령은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발전을 위해 북한과 협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외교적 고립을 완화하기 위해 몽골과의 협력에 힘을 쏟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방송'은 엘벡도르지 몽골 대통령이 28일 저녁 평양 만수대 의사당 연회에서 동북아시아의 안정과 번영을 위해 북한을 비롯한 모든 관련국들과 협력하겠다고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엘벡도르지 대통령은 또 북한의 형식상 국가수반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의 공식 회담 성과에 만족감을 표시하고 두 나라의 친선협조 관계를 적극 발전시키는 데 실질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김 상임위원장도 오랜 역사를 가진 두 나라간 협력관계 발전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화답했습니다.

이에 앞서 열린 엘벡도르지 대통령과 김 상임위원장의 회담에서 양측은 관계 발전 방안과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고, 공업과 농업, 정보기술, 문화, 체육, 관광 등 다방면의 협정과 교류계획서들을 조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이 김정은 체제 들어 외국 정상으론 처음으로 몽골 대통령을 초청한 것은 몽골과의 전통적인 우호관계를 바탕으로 외교적인 고립을 탈피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입니다.

특히 경제발전을 위한 상호 협력이 절실한 양측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다는 설명입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입니다.

[녹취: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북한 입장에선 세포 축산단지를 활성화하기 위해 몽골 투자가 필요하고 특히 고립 상태에서 해외투자 유치의 분위기 조성 차원에서 북한이 몽골 대통령을 초청한 것 아닌가 생각합니다.”

몽골도 주변국과의 경제협력이 절실한데다 이를 위해 육지로 둘러싸인 지리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북한의 나진선봉 항구가 필요하기 때문에 대북 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이와 함께 엘벡도르지 대통령이 동북아 안정을 위해 관련국들과 협력하겠다고 강조한 것은 몽골의 지역 내 입지를 강화하려는 계산도 깔려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박사입니다.

[녹취: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박사] “몽골의 입장에선 동북아 국가임에도 불구하고 당사자로서 지역 현안 논의에 참가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지역 내 입지를 제고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이는 게 아닌가 싶고, 나아가 북한을 둘러싼 여러 문제들 가운데 자신들이 접근할 수 있는 의제들에 대해 중재자로서의 역할 강화도 모색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장 박사는 중국이 북 핵 협상의 중재자를 자임하며 국제무대에서 위상을 강화하고 있는 것처럼 몽골도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등을 일종의 틈새시장으로 여기고 중재 역할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엘벡도르지 대통령은 지난 달 일본에서 아베 신조 총리와 회담을 갖고 일본인 납치자 문제 해결에 협력할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탈북자 문제와 관련해선 몽골이 중립적인 태도를 보일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양무진 교수는 몽골은 북한 못지 않게 한국도 중요한 파트너로 생각하고 그동안 균형외교를 펴 왔다며, 북한과의 이번 회담에서 탈북자 문제가 거론됐다고 하더라도 원론적 수준에 그쳤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