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6자회담 대표, 워싱턴서 북한 문제 논의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한반도 사무 특별대표.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한반도 사무 특별대표.

미국과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가 워싱턴에서 만나 북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다음 주엔 한국 측 회담 대표도 미국을 방문할 계획이어서 6자회담 재개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됩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한반도사무 특별대표가 워싱턴을 방문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우 대표가 이날 국무부의 대니얼 러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와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 등을 만나 북한 문제에 관해 생산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우 대표는 29일 데이비스 특별대표와 다시 한번 회동하고, 웬디 셔먼 국무부 정무차관과 에반 메데이로스 백악관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 등 한반도 문제를 다루는 부처 고위 당국자들을 두루 만날 예정입니다.

국무부는 미국과 중국이 북한 비핵화의 근본적인 중요성에 대해 의견을 같이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 대표의 이번 방미가 미-중 양국의 공동목표인 북한의 평화적인 비핵화 실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취지에서 이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측 6자회담 대표인 조태용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도 다음 달 초 미국을 방문할 예정이어서 6자회담 개최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됩니다.

그러나 워싱턴의 외교소식통은 28일 ‘VOA’에 우 대표와 조 본부장의 방미 시기가 달라 미국과 중국, 한국 대표들 간의 3자 회동이 이뤄지진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이어 전제조건 없는 대화를 하자는 북한의 주장은 받아들이기 힘들다며, 성과가 담보되는 대화를 하자면 북한이 진정성을 보여야 하고 이 부분에서 중국의 역할을 기대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