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경제특구 14곳 신설…외국 기업에 장기 토지이용권'


지난 16일 북한과 캐나다 등 여러나라 경제전문가들과 연관 대표단이 평양 양각도국제호텔에서 토론회를 열고 특수경제지대개발과 관련한 연구성과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지난 16일 북한과 캐나다 등 여러나라 경제전문가들과 연관 대표단이 평양 양각도국제호텔에서 토론회를 열고 특수경제지대개발과 관련한 연구성과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북한이 경제특구 14곳을 신설해 외국 기업에 50년에 걸친 토지 이용과 개발권을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아사히 신문'은 북한 국가경제개발위원회가 작성한 투자제안서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며 외국 자본을 유치하기 위한 조치라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은 무역과 관광 등을 아우르는 종합개발구 4곳, 목적에 따라 특화한 공업개발구 3곳, 농업개발구 2곳과 함께 관광개발구와 수출가공구, 그리고 개성첨단기술개발구까지 모두 14곳을 올해 경제개발구로 새로 지정했습니다.

이들 특구는 개별 면적이 4㎢ 이하의 작은 규모로 각 특구의 외자 유치 목표는 미화로
7천만~2억4천만 달러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