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탈북자출신 조명철의원 개성공단방문 거부


VOA와 인터뷰 중인 조명철 의원.(자료사진)

VOA와 인터뷰 중인 조명철 의원.(자료사진)

북한이 한국의 첫 탈북자 출신 국회의원인 조명철 의원의 개성공단 방문을 거부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26일, 북한이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들의 30일 개성공단 현장 방문 인원과 일정에 동의해 왔다며, 하지만, 조명철 의원은 들어올 수 없다고 통보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한국 국회 외통위원회는 국정감사 기간인 오는 30일 개성공단을 방문하겠다는 계획을 지난 14일 통일부에 제출했고, 통일부는 이틀 뒤 북측에 전달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24일 한국 국회의원들의 방북을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이에 통일부는 25일 조 의원을 포함한 외통위 소속 의원 24명 전원을 포함해 총 50명의 방북단 명단을 북측에 전달했습니다.


북한이 조 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방북단에 대해서는 최종 동의 의사를 표시함에 따라 오는 30일로 예정된 국회 외통위의 개성공단 방북단은 총 49명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조 의원측은 앞서 북한이 방북을 불허할 경우 무리하게 추진하진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조 의원은 김일성종합대학을 졸업하고 이 학교 교수로 재직하다가 1994년 탈북했고, 이후 통일부 통일교육원장 등을 거쳐 19대 국회에서 여당인 새누리당 소속 비례대표로 국회에 진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