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북한 상주조정관 "식량정책 개혁 지원 용의"


지난 2010년 북한 평양의 세계식량계획 밀가루 공장을 방문한 유엔 관계자들. (자료사진)

지난 2010년 북한 평양의 세계식량계획 밀가루 공장을 방문한 유엔 관계자들. (자료사진)

유엔이 북한 당국의 정책수립 과정을 지원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식량난 개선을 위한 정책 개혁을 도울 준비가 돼 있다는 겁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은 북한의 만성적인 인도주의 재난을 구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자금을 제공하는 역할에 그치는 게 아니라 당국의 정책을 바꾸는 과정에 참여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내 유엔 활동을 총괄하고 있는 굴람 이작싸이(Ghulam Isaczai) 유엔 상주조정관 (UN Resident Coordinator)은 24일 평양에서 열린 ‘유엔의 날’ 기념 만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박길연 외무성 부상 등 북한 당국자들과 외교사절들, 구호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이작싸이 상주조정관은 “‘작황과 식량안보 보고서’들을 비롯한 여러 연구와 평가에서 거듭 촉구되고 있는 핵심적인 정책 개혁을 북한 당국이 시작할 수 있도록 유엔이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유엔은 매해 북한의 수확량을 직접 현장에서 조사해 작황과 식량안보 보고서를 발표합니다.

지난 해 보고서에서는 농업 분야에서 실적에 따라 혜택을 주는 제도를 도입하고, 개인 소토지에서 작물과 가축을 기르는 활동을 지원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작싸이 상주조정관은 “어린이를 낳다가 죽는 여성들, 더러운 물을 마시고 5살이 되기 전에 죽는 많은 어린이들, 부실한 음식을 먹고 잠재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어린이들, 산과 계곡을 넘어야 보건소를 찾을 수 있는 중환자들, 매년 자연재해로 소리없이 수확물을 잃는 농부들, 만성적인 질환을 앓고 있지만 기초 의약품을 구할 수 없는 수많은 사람들을 위해 보다 대담한 행동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이작싸이 조정관은 유엔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북한의 정책 과정에 참여할 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최근 전문가들은 국제사회가 북한의 정책 개혁을 요구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브루킹스연구소의 로버타 코헨 선임 연구원은 `VOA'와의 인터뷰에서, 원조국들은 식량 지원에 대한 조건으로 북한에 경제개혁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코헨 연구원] "Ought to condition their aid on a new framework that insists on reforms in order to receive.."

원조국들이 북한 당국과 식량 정책을 논의하고 개혁이 없으면 지원도 없다는 점을 확실히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코헨 연구원은 북한의 식량난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북한 당국과 국제사회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