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장관 "남북관계 경색 국면 비관적으로 안 봐"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25일 '해외동포와 함께하는 행복한 통일 미래'를 주제로 서울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해외협의회 전체회의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25일 '해외동포와 함께하는 행복한 통일 미래'를 주제로 서울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해외협의회 전체회의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한국의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오늘 (25일) 북한이 일방적으로 이산가족 상봉을 연기하면서 남북관계가 냉각 국면에 들어선 것 같지만 현재 상황을 비관적으로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류 장관은 민화협 해외본부 특별강연에서 이같이 말하고, 남북관계가 조금 나빠졌다고 해서 일희일비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류 장관은 또 남북관계를 당장 개선하는 것은 쉽지만 발전을 위한 해법은 쉽지 않다며, 발전은 판 자체가 도약해야 하고 그게 우선적으로 필요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류길재 장관은 아울러 개성공단이 성숙한 공단으로 발전하려면 북한의 핵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은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