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억류 한국 국민 6명 판문점 통해 송환


지난 4월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한국군 헌병들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지난 4월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한국군 헌병들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북한이 오늘 (25일) 억류 중이던 한국 국민 6 명을 돌려보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전격적인 송환 조치의 의도와 배경을 면밀히 분석 중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송환을 통보해온 한국 국민은 모두 6명으로, 27살 송모 씨와 67살 윤모 씨 등 모두 남성입니다.

이들은 오후 5시쯤 판문점을 거쳐 남측으로 넘어왔습니다.

북한이 억류한 한국 국민을 중국으로의 추방 형식이 아닌 판문점을 거쳐 공개적으로 돌려보낸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송환 조치에 대해 늦었지만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김의도 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김의도 대변인] “북한이 지금이라도 인도적 차원에서 조치를 취하기로 한 데 대해서는 다행스럽게 생각합니다.”

그러나 이들이 어떤 경위로 북한에 억류됐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다만 북한이 지난 2010년 2월 불법입국한 한국 국민 4 명을 조사 중이라고 밝힌 적이 있는 만큼, 당시 억류됐던 이들이 포함됐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통일부 김의도 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김의도 대변인] “북측이 2010년경에 4 명을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힌 그런 상황이기 때문에, 물론 포함되어 있을 것으로 추정합니다만, 조사를 하게 되면, 확인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한국 정부는 관계기관 합동으로 이들의 구체적인 입북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북한의 주장대로 이들이 스스로 월북한 사실이 확인되면 국가보안법 위반 등의 혐의로 처벌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국 정부는 또 북한이 아무런 대가 없이 억류 중이던 한국 국민을 돌려보낸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인 만큼, 북한의 의도를 면밀히 분석 중입니다.

한국 정부 안팎에서는 북한이 인도적 사안을 내세워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일방적으로 무산시킨 책임을 회피하려는 의도와 함께, 국회의원들의 개성공단 시찰에 동의하면서 송환 방침을 통보했다는 점에서 경색된 남북관계의 돌파구를 모색하려는 조치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이들 6 명이 북-중 국경지역을 거쳐 우발적으로 입북한 이들로 추정되는 만큼, 북한 입장에선 선전 가치가 없다고 판단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