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UN 북한인권조사위, 런던서 탈북자 공청회 개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가 23일 영국 런던에서 북한인권 실태에 대한 공개 청문회를 열었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영국에 정착한 탈북자들이 나와 강제 북송과 북한 교화소 수용 생활에 대해 증언했다.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가 23일 영국 런던에서 북한인권 실태에 대한 공개 청문회를 열었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영국에 정착한 탈북자들이 나와 강제 북송과 북한 교화소 수용 생활에 대해 증언했다.

북한 인권 실태에 대한 공청회가 영국 런던에서 열렸습니다.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가 개최한 공청회에서는 영국에 정착한 탈북자 4명이 나와 탈북과 강제 북송 과정에서 겪은 북한의 인권 유린 실태를 증언했습니다.

탈북자들은 특히 강제 송환과 구금 과정에서 인간 이하의 가혹한 대우를 받았으며, 중국으로 탈출했다 인신매매에 희생돼 강제 결혼을 당한 뒤 다시 북송되면서 처벌을 받은 사연을 공개했습니다.

마이클 커비 조사위원장은 북한 측에 공청회 참관을 요청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며, 공정하게 공청회를 진행한 뒤 필요한 사항은 북한에 별도로 알려주겠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북한 인권 조사위는 다음 주 미국 워싱턴에서 청문회를 열 예정이며, 내년 3월까지 북한의 인권 침해 실태를 조사한 뒤 최종 보고서를 제출할 계획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