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외국 기업과 개성에 첨단기술특구 개발'


개성공단 재가동 이틀째인 지난달 17일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에서 바라본 공단 전경. (자료사진)

개성공단 재가동 이틀째인 지난달 17일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에서 바라본 공단 전경. (자료사진)

북한이 외국 기업들과 함께 개성에 첨단기술특구를 개발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내 북한 전문가들은 북한의 의지는 강하지만 전력 문제나 인프라 문제 등 남측의 도움 없이는 성공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외국 기업들과 합작해 개성을 첨단기술에 특화된 경제특구로 개발하는데 착수했다고 지난 17일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외국 기업들로 구성된 국제컨소시엄이 ‘개성첨단기술개발구’ 건설을 위해 합작하는 방안에 대해 북한의 유관기관들과 합의했으며 곧 이행에 착수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컨소시엄에는 싱가포르의 ‘주룡회사’와 ‘OKP 부동산회사’, 홍콩의 ‘P&T 건축 및 공정유한공사’ 등 동아시아와 중동 기업들이 참여한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소개했습니다.

북한 매체에서 ‘개성첨단기술개발구’라는 표현이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개성을 첨단기술에 특화된 경제개발구로 지정한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이 지난 5월 말 제정한 경제개발구법은 지역별로 특화된 개발구가 설치되며 이 가운데는 ‘첨단기술개발구’도 포함될 것이라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경제개발구는 외국인의 경제 활동에 특혜가 보장되는 경제특구입니다.

한국 내 북한 전문가들은 북한이 개성을 첨단기술개발구로 개발하는 것은 향후 한국과의 관계 개선 이후까지 염두에 둔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았습니다.

조봉현 IBK 경제연구소 박사입니다.

[녹취: 조봉현 IBK 경제연구소 박사]“만약 계획대로 잘 된다고 하면 결국은 기술개발구도 남북한이 같이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향후 남북관계 개선됐을 때까지도 염두에 두고 거기를 첨단기술중심으로 하겠다고 발표한 게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조 박사는 북한이 개성을 택한 이유로, 개성에는 개성공단이 있기 때문에 북한 입장에서는 외자유치를 하기에 비교적 수월할 것이라는 측면을 꼽았습니다.

또 애초 개성공단이 2단계에는 기술개발 중심으로 개발하기로 돼 있었지만 현재 개발이 안 되는 상황에서 개성공단을 보다 더 확대, 발전시켜야 한다는, 남측에 대한 압박 측면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조 박사는 하지만 첨단기술특구가 한국의 도움 없이 북한의 의지만으로는 성공하기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조봉현 IBK 경제연구소 북한경제팀장]“개성공단이 조금 더 안정적으로 돌아가고 확장 개념으로 하면 가능성이 있겠지만 그렇지 않은 상태에서 북한이 외자유치를 하겠다고 했지만 기업들이 과연 거기에 투자를 할 수 있을 것인지, 그 다음에 산업특구는 전력문제나 인프라가 중요한 건데 기업들이 그런 것까지 감안해서 투자를 하기는 어렵지 않을까”

한편, 조선중앙통신은 개성첨단기술개발구 건설에 참여하는 국제컨소시엄이 평양비행장과 평양 시내를 연결하는 유료 고속도로 건설사업에서도 북한과 합작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