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유라시아 평화·번영 구상 제안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8일 서울에서 열린 유라시아 국제협력회의 개막식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8일 서울에서 열린 유라시아 국제협력회의 개막식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아시아에서 유럽까지 이어진 유라시아가 함께 번영하기 위해 하나의 경제권을 만들자는 구상을 제안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를 위해 무엇보다 동북아와 한반도 평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 대통령은 18일 서울에서 열린 유라시아 국제협력회의 개막식 기조 연설에서 아시아와 유럽-유라시아를 하나의 경제권으로 통합해 평화와 번영의 대륙으로 만들자고 제안했습니다.

그 일환으로 먼저 한국의 부산에서 북한을 거쳐 유럽을 잇는 물류 기반시설을 건설하자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유라시아 동북부를 철도와 도로로 연결하는 복합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궁극적으로 이를 유럽까지 연결해서 부산을 출발해 북한, 러시아, 중국, 중앙아시아, 유럽을 관통하는 ‘실크로드 익스프레스’를 실현해 나가야 합니다”

또 역내 전력망과 가스관, 송유관 등 에너지 인프라를 연계하고 중국의 셰일 가스와 동시베리아의 석유와 가스를 공동 개발하는 상생의 에너지 협력을 추진하자고 밝혔습니다.

특히 한국과 중국 일본 세 나라의 자유무역협정과 역내 포괄적 경제 동반자 협정, 환태평양 경제동반자 협정 등을 아우르면 거대한 단일 시장을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한국의 창조 경제, 러시아의 혁신 경제 그리고 중국의 자주 창신 등 역내 주요국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혁신 전략들을 한 데 모으면 유라시아 지역을 전 세계의 성장 엔진으로 만들 수 있다고 제안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그러나 이 같은 구상이 실현되기 위해선 동북아와 한반도 평화가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유라시아와 태평양을 연결하는 관문인 한반도의 평화는 유라시아는 물론 세계 평화를 위한 필수 조건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물류, 에너지, 인적 교류를 비롯한 대부분의 협력 과제들이 남북관계의 안정과 북한의 개혁 개방 없이는 풀어나가기 어려운 과제입니다”

박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추진 중인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와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이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정책이라며 이에 대한 역내 국가들의 지지를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이번에 제안한 유라시아 구상은 교역 대상을 크게 늘려 경제를 부흥시키는 것은 물론 한반도 평화통일의 기반을 만들려는 의지도 담긴 것으로 풀이됩니다.

유라시아는 지구 면적의 40%, 세계 인구의 71%, 그리고 전 세계 국내 총생산의 60%를 차지하는 거대 시장입니다.

또 이번 제안을 계기로 북한을 개혁 개방의 길로 이끌어 내기 위한 외교적 노력에도 박차를 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다음달 중순 한국을 찾는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유라시아 구상에 대한 지지를 설득할 것이라며 아울러 이 구상을 실현시킬 수 있는 구체적인 경제협력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