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케네스 배 가족과 전화회의

  • 김연호

지난 11일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씨가 평양을 방문한 모친 배명희 씨를 만났다.

지난 11일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씨가 평양을 방문한 모친 배명희 씨를 만났다.

미국 국무부는 케네스 배 씨의 모친이 방북을 마친 직후 가족과 전화회의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배 씨 가족과 정기적으로 연락하고 있으며 배 씨 어머니가 방북을 마친 15일에도 접촉했다고 말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또 하루 뒤인 16일 국무부 관리들이 배 씨 가족과 전화회의를 했다며 배 씨 어머니는 이동 중이어서 참여하지 못했지만 조만간 대화를 나누기를 바란다고 설명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서울에 도착한 배 씨 어머니가 미국대사관 관리들과 만났느냐는 질문에 미국 관리들과의 만남은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케네스 배씨의 어머니 배명희씨는 평양을 방문해 억류중인 아들을 만났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