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장관 "북한, 정세 변화 꾀하지만 진전 없어"


한국의 류길재 통일부 장관이 지난 4일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한국의 류길재 통일부 장관이 지난 4일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한국의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현재 북한이 전술적 차원에서 국면 전환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한국 정부에 대한 비난 공세를 멈추고, 대화 제의에 적극 호응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은 1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북한이 대외적으로 정세 변화를 꾀하고 있으나, 실질적인 진전을 거두지 못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지난 6월 이후 북한과 중국의 고위 인사들이 상호 방문해 중국과 관계 개선을 추진한 데 이어 8월과 9월 잇따라 미-북 접촉을 가졌지만, 미국의 선 비핵화 조치에 막혀 북한의 의도대로 되지 않았다는 겁니다.

류 장관은 또 북한이 여전히 핵개발을 지속하고,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일방적으로 연기한 데 이어 한국 정부에 대한 비난 공세를 고조시킴으로써 남북관계를 냉각시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류길재 장관] “북한이 시대의 흐름을 분명히 인식하고 남북관계 발전과 통일을 향한 우리의 노력에 동참해 나와야 합니다. 진정한 발전의 길이 어디인지 민족의 미래를 위한 길이 무엇인지 분명히 깨닫고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할 것입니다”

류 장관은 현재 한반도 정세는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한국 정부는 북한에 대화의 문을 열어두되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통해 북 핵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류길재 장관] “정부는 상황 변화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장기적인 시야를 가지고 능동적으로 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입니다. 북한과의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대화와 협력을 통해 남북 간 보다 확고한 신뢰를 쌓아 나가고자 합니다.”

류 장관은 이어 북한의 천안함 폭침에 대한 5.24제재 조치 기조를 유지하되,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에 대해선 3통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통행 통신 통관 분과위 등이 구성됐지만 북한의 소극적인 자세로 현재 논의가 지연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남측 국민들의 신변안전을 위해 개성공단 출입체류합의 부속합의서의 문안도 협의 중이지만 양측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제안한 비무장지대(DMZ) 세계평화공원 조성 계획은 남북간 협의와 국제협력을 거쳐 구체화해 나갈 것이라며, 남북 관계 상황을 봐가며 적절한 시점에 북한과 협의에 착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류 장관은 또 북한이 내부적으로는 각종 정치행사와 인사개편 등을 통해 체제 안정과 내부 결속을 도모하면서 경제난을 극복하기 위해 주민 동원과 성과 달성을 독려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