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사이버 공격, 한국 피해 규모 8억 달러 넘어"


한국 서울의 사이버 테러 대응 센터. 지난 6월 한국 정부 기관과 방송국, 은행 웹사이트 등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조사한 결과 북한의 소행이라고 발표했다.

한국 서울의 사이버 테러 대응 센터. 지난 6월 한국 정부 기관과 방송국, 은행 웹사이트 등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조사한 결과 북한의 소행이라고 발표했다.

북한의 사이버 공격으로 한국이 입은 피해가 미화로 8억 달러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 군의 사이버 대응 전력이 북한보다 크게 뒤처져 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정희수 의원은 국군 사이버사령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09년부터 2013년까지 북한의 디도스 공격이나 해킹 등 사이버 공격으로 받은 한국측 피해가 8천600억원, 미화로 8억 달러가 넘는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사이버 사령부가 집계한 피해 금액만 추산한 것으로 실제 피해액은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사례별로 보면 2013년 3월 20일과 6월25일 발생한 사이버 공격으로 7억5천만 달러, 2009년 7월 7일 디도스 공격 당시 4천700만 달러 그리고 2011년 3월 4일 디도스 공격 때 940만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또 화학물질 저장소 등 국가 기반시설 정보 수 천여 건이 유출됐고 농협에 대한 사이버 공격으로 서버가 파괴되고 개인 금융자료가 탈취되기도 했습니다.

한국 군도 홈페이지 공격과 악성코드 유포, 해킹 메일 발송 등의 수법으로 지난 2012년부터 6천3백여 건의 사이버 공격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북한은 사이버 공격 이외에도 미사일 발사에 따른 국외 동향과 군 대응 방향, 군 지도부 인사 이동, 계급장 정보 등 한국 군의 다양한 정보를 인터넷에서 수집하다가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정희수 의원 측 관계자입니다.

[녹취: 정희수 의원측 관계자] “국군 사이버 사령부는 대응 전력을 개선하기 보다는 기존의 전력 운용에만 치우치고 있는 실정입니다, 북한의 공격에 철저하게 대응할 수 있는 작전 능력을 강화하고 우수 전문인력 양성과 확보 그리고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북한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직접 지휘 아래 약 3천명의 사이버 전문 인력을 운용 중인 것으로 알려졌고 공격 진원지를 은폐하기 위해 해외 거점을 구축한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또 탐지가 불가능한 악성 코드를 만들고 한국 내 좀비 PC를 대량 확보하고 공격 주체를 은폐하는 등의 높은 기술력도 갖고 있다는 평가입니다.

정 의원은 이와 관련해 한국 군은 2010년 1월 국방정보본부 소속으로 사이버 사령부를 뒤늦게 창설해 현재 400여명을 운용하고 있지만 북한군 보다 전문인력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