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도 초강력 사이클론 파일린 물러가


사이클론이 강타한 오리사주 동부 해안에서 13일 인도 공군이 수색작업에 앞서 날씨가 개기를 기다리고 있다.

사이클론이 강타한 오리사주 동부 해안에서 13일 인도 공군이 수색작업에 앞서 날씨가 개기를 기다리고 있다.

인도 기상 당국은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초강력 사이클론 파일린이 물러갔다고 밝혔습니다.

인도 기상청의 L.S. 라토어 청장은 13일 바람이 잦아들면 사이클론의 피해를 본 동부 지역에 군용 구조 헬리콥터를 파견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시속 200킬로미터의 강풍을 동반한 초대형 사이클론 파일린은 12일 늦게 인도 동부 해안에 상륙했습니다. 파일린은 인구 1천만 명이 넘는 오리사주와 안드라 프라데시주를 강타했으며 현재 안드라 프라데시는 위험에서 완전히 벗어났다고 라토어 청장은 밝혔습니다.

현재까지 사이클론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최소한7명으로 알려졌지만 지역 보도에 따르면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타임스 오브 인디아’ 신문은 희생자들이 사이클론으로 산사태가 일어나기 전 떨어지는 나무에 깔려 사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이클론 파일린이 사상 최대 규모임에도 불구하고 인명피해가 적었던 것은 사이클론이 상륙하기 이전 약 1백만 명의 주민이 미리 대피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