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전문가 '북한 연간 4천 8백톤 화학무기 생산 능력'


한국 휴전선 인근 연천에서 주한 미군 소속 군인들이 한국군과 합동 화생방 훈련을 벌이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휴전선 인근 연천에서 주한 미군 소속 군인들이 한국군과 합동 화생방 훈련을 벌이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이 18개 시설에서 20 가지 다양한 화학무기 관련 물질을 생산할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미국의 전문가가 말했습니다.

군사문제 전문가인 조셉 버뮤데즈 씨는 11일 북한 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에 기고한 글에서 북한이 평상시에 연간 4천 800톤, 전쟁 때는 1만 2천 톤의 화학무기를 생산할 능력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 전문가는 또 북한이 1990년 대 이후 이집트와 이란, 리비아, 시리아에 화학무기와 기술 등을 제공해 왔다는 보고들이 있다며 화학무기 확산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버뮤데즈 씨는 또 북한이 화학무기들을 실험하기 위해 정치범수용소에서 생체실험을 하고 있다는 탈북자들의 증언이 있다며, 그러나 확인이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척 헤이글 국방장관은 최근 시리아 정권의 화학무기 사용에 우려를 나타내며 북한도 상당량의 화학무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었습니다.

한국 국방부의 김민석 대변인은 최근 “북한이 1980년대부터 화학무기를 생산하기 시작해 현재 2천 500톤에서 5천톤 가량의 화학무기를 비축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