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네스 배, 석방 위한 미국 정부 조치 기대'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씨가 11일 평양을 방문한 모친 배명희씨를 만났다.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씨가 11일 평양을 방문한 모친 배명희씨를 만났다.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 씨는 미국 정부가 자신의 석방을 위해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일본의 친북단체인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조총련 기관지인 조선신보는 12일, 배 씨가 평양에서 어머니 배명희 씨를 만나 이 같이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에 따르면, 배 씨의 어머니 배명희 씨는 11일 오전 칼 울라프 안더손 평양 주재 스웨덴 대사와 평양친선병원의 병실에서 배 씨를 만났고, 이어 아들을 한 시간 반 동안 따로 면회했습니다.

배명희 씨는 아들을 만나고 난 뒤, 입원생활을 하는 아들의 모습을 보니 정말 답답한 심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북한 정부가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아들과 면회를 허락해준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배명희 씨는 지난 10일 저녁 베이징 발 비행기를 타고 평양에 도착했습니다.

배씨는 공항에서 기자들에게 이번 방북에 대해 미국 정부가 다행히 방북 신청을 받아 들였다며 북한에 닷새간 머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 국무부는 11일 정례브리핑에서, 배명희 씨의 이번 방북은 미국 정부가 주선한 게 아니라 배씨 어머니의 개인적 방문이라고 밝혔습니다.

마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은 케네스 배 씨의 건강에 대해 크게 염려하고 있다며, 북한 당국이 배씨에게 특별사면을 내려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즉각 석방하라고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