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억류 케네스 배 어머니, 평양서 아들 면회


북한에 억류 중인 케네스 배 씨의 어머니 배명희 씨가 11일 평양의 한 병원에서 아들을 면회한 후 숙소인 호텔에 도착했다.

북한에 억류 중인 케네스 배 씨의 어머니 배명희 씨가 11일 평양의 한 병원에서 아들을 면회한 후 숙소인 호텔에 도착했다.

북한에 열한 달째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씨의 어머니가 북한을 방문해 아들을 만났습니다. 북한이 이례적으로 모자 상봉을 허용한 것은 미국에 대화를 압박하려는 포석이라는 분석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케네스 배씨의 어머니 배명희씨가 평양에서 아들을 만났습니다.

일본의 ‘교도통신’은 배씨가 11일 아침 병원에서 아들을 만났고 아들의 건강이 그리 좋지는 않지만 훨씬 나아진 상태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배씨는 하루 전인 10일 저녁 베이징 발 비행기를 타고 평양에 도착했습니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칼 울라프 안더손 평양 주재 스웨덴 대사가 공항에 나와 배씨를 맞았다고 전했습니다.

배씨는 공항에서 기자들에게 이번 방북에 대해 미국 정부가다행히 방북 신청을 받아 들였다며 북한에 닷새간 머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배씨는 평양으로 출발하기 전에 만든 영상 성명에서 아들과의 상봉을 앞둔 소감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녹취: 케네스 배씨 어머니 배명화씨] “Hi, I’m Myeong-hee Bae, Kenneth Bae’s mother…”

배씨는 자신이 케네스 배씨의 어머니라고 인사한 뒤 아들을 만나러 평양으로 간다며 흥분되기도 하고 동시에 불안하기도 한 심경을 밝혔습니다.

케네스 배씨는 지난해 11월 함경북도 나진에 관광을 목적으로 들어 갔다가 억류된 뒤 올해 4월 반공화국 적대범죄행위 혐의로 15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배씨는 이후 북한 내 특별교화소에서 수감 생활을 해 왔고 지난 8월 건강이 악화돼 북한 내 외국인 전용병원인 평양 친선병원에 입원했습니다.

배씨는 수감생활이 시작된 뒤 체중이 20킬로그램 이상 빠졌고 농사일로 손과 허리 등이 아프다고 호소했습니다.

북한이 이번에 모자 상봉을 허용한 것은 미국과의 대화 재개를 모색하는 차원에서 이뤄진 조치라는 분석입니다.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박사는 북한이 도발 보다는 대화에 무게를 두는 태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박사] “모자 상봉은 눈물을 의미하는 것이고 그런 점에서 인도적 측면들을 부각시킴으로써 미국 여론과 미국 정부의 관심을 촉구하고 그런 관심을 바탕으로 대화를 압박하거나 촉구하는 의미가 크다고 생각합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이런 의도로 미뤄 모자 상봉이 곧바로 배 씨의 석방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낮게 보고 있습니다.

북한은 6자회담을 포함한 대화 재개 의지를 적극 드러내던 지난 8월 말 배씨 석방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미국 고위 관리 방북을 전격 제안해 로버트 킹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가 방북할 예정이었다가 북한이 갑자기 초청을 철회해 무산됐었습니다.

북한은 미한 합동군사 연습 기간에 미국이 한반도 상공에 전략 폭격기를 출격시키는 군사 도발을 일으켰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미국 국무부가 킹 특사 방북에 앞서 배씨 석방문제를 북한과의 양자대화나 6자회담 재개와 연계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힌 게 북한이 태도를 바꾼 결정적인 이유라는 관측이 제기됐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