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노동당 창당 68주년 ...김정은에 충성 강조


북한에서 10일 노동당 창건 68주년을 맞은 가운데, 평양 시민과 군인들이 만수대의 김일성, 김정일 동상에 절하고 있다.

북한에서 10일 노동당 창건 68주년을 맞은 가운데, 평양 시민과 군인들이 만수대의 김일성, 김정일 동상에 절하고 있다.

북한은 오늘(10일) 노동당 창건 68주년을 맞아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 대한 충성과 체제 결속을 강조하면서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기념일을 치렀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0일 1면 전체를 할애해 김정은 제1위원장에 대한 충성심을 강조하는 내용의 사설과 함께 김일성, 김정일 부자가 생전에 나란히 서 있는 사진을 실었습니다.

노동신문은 지난해 창당 기념일에는 사설을 2면에 배치했습니다.

사설은 올해 당 창건 기념일은 김정은 제1위원장의 영도를 과시하는 계기라고 선전하며, 당이 농업과 경공업 등 경제건설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방송에서도 노동당 창당을 축하하는 기념행사를 집중적으로 내보내며 경축 분위기를 이어갔습니다.

북한은 그러나 지난 해와 마찬가지로 열병식이나 중앙보고대회는 열지 않았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올해의 경우, 5년이나 10년 단위의 이른바 ‘꺾어지는 해’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예년과 비슷한 수준에서 열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은 또 최룡해 총정치국장 등 군 고위 간부들과 함께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 태양궁전을 참배했습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은 지난해 당 창건 기념일에도 군 간부들을 대동하고 금수산 태양궁전을 찾았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제1위원장의 금수산 태양궁전 참배 소식을 보도하며, 리영길 대장이 북한군 총 참모장에 임명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리영길 총 참모장은 지난 8월 말부터 공개석상에 대장 계급장을 달고 나타났고, 장정남 인민무력부장 앞에 호명돼 군 총참모장으로 추정됐지만 북한 매체에서 공식 확인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와 함께 김정은 제1위원장의 군부대 시찰을 자주 수행하던 윤동현 김수길 등 북한군 일부 장성들의 계급이 한 단계 강등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한국 정부는 김정은 체제가 출범한 뒤 두 번째로 맞은 올해 당 창건 기념일의 경우, 지난 해와 마찬가지로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에서 열린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한국의 통일부에 따르면 당 창건 기념일의 꺾어지는 해인 2000년(55주년), 2005년(60주년), 2010년(65주년)의 경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병식과 군중시위가 열렸습니다.

또 2005년과 2010년의 경우, 중앙보고대회도 열렸지만 평년에는 이들 행사가 열리지 않았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