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리설주 24일만에 공개석상 등장

  • 최원기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부인 리설주(오른쪽)가 9일 김일성종합대학 교육자 살림집 준공식에 참석했다. 리설주가 공개석상에 나온 것은 지난달 15일 김 제1위원장과 함께 2013 아시안컵 및 아시아클럽 역도선수권대회를 관람한 이후 24일만이다.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부인 리설주(오른쪽)가 9일 김일성종합대학 교육자 살림집 준공식에 참석했다. 리설주가 공개석상에 나온 것은 지난달 15일 김 제1위원장과 함께 2013 아시안컵 및 아시아클럽 역도선수권대회를 관람한 이후 24일만이다.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부인 리설주가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방송은 9일 김일성종합대학 교육자 살림집(주택) 준공식 소식을 전하면서 이 행사에 리설주가 참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 방송은 환영곡이 울리는 가운데 김정은 제1위원장이 리설주와 함께 준공식장에 나왔다고 전했습니다.

리설주가 공개석상에 나온 것은 지난달 15일 아시아클럽 역도선수권대회를 관람한 지 24일 만입니다.

한편 한국 국정원이 북한 은하수관현악단 단원들의 총살 소문을 사실이라고 확인한 지 하루 만에 북한 방송이 이 악단의 노래를 방송했습니다.

북한의 평양방송은 9일 오전 은하수관현악단이 부른 '조국찬가'를 방송하면서 리명일이 지휘를 했으며 황은미 등 5명이 5중창을 했다고 소개했습니다.

리명일은 은하수관현악단의 지휘자이며 황은미는 이 악단의 대표적인 성악가입니다.
평양방송은 은하수관현악단의 노래가 녹음된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관측통들은 북한이 대외용 매체인 평양방송을 통해 은하수관현악단의 노래를 내보낸 것은 이 악단을 둘러싼 추문을 잠재우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VOA 뉴스 최원기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