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캐나다 북한인권협의회 이경복 회장] "캐나다, 북한인권 운동 중심지로 부각"


캐나다 북한인권협의회 이경복 회장(오른쪽)과 북한인권의날을 선포한 제이슨 케니 장관이 면담하고 있다. (자료사진)

캐나다 북한인권협의회 이경복 회장(오른쪽)과 북한인권의날을 선포한 제이슨 케니 장관이 면담하고 있다. (자료사진)

캐나다에서 지난달 28일 처음으로 북한인권의 날이 선포됐습니다. 고위 관리가 직접 축사를 한 가운데 캐나다 정부가 후원하는 북한 인권 관련 국제회의도 열렸는데요. 이 시간에는 이 행사를 주최한 캐나다 북한인권협의회 이경복 회장을 전화로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문) 한국이나 한인들이 많이 사는 이 곳 미국이 아닌 캐나다에서 ‘북한인권의 날’이 처음으로 선포됐는데, 어떤 계기로 선포된 건가요?

문) 행사 분위기는 어땠나요?

문) 캐나다 정부가 후원하는 국제회의도 토론토에서 열렸다고 하는데, 어떤 주제들이 다뤄졌습니까?

문) 인간안보(Human security)와 인권(Human Rights)에는 어떤 차이와 공통점이 있는 건가요?

문) 회의에서 논의된 결과들과 해법들을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하셨는데, 회의 성과에 대해 소개해주시죠.

문) 캐나다가 다른 나라들과 비교해서 북한 주민들의 인권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이는 것 같습니다. 지난 9.9절에는 캐나다 외교장관이 직접 성명을 내고 주민들의 인권을 보호해야 한다고 촉구했고, 탈북 난민 수용 규모도 미국보다 거의 세 배나 많은데요. 어떤 배경이 있다고 보십니까?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