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FAO '북한 인구 3명 중 1명 영양실조...아시아 최악'


지난해 8월 미션이스트가 촬영한 북한 황해남도 해주 고아원의 아이들. 많은 아이들이 만성적인 영양실조를 겪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8월 미션이스트가 촬영한 북한 황해남도 해주 고아원의 아이들. 많은 아이들이 만성적인 영양실조를 겪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의 영양실조 상황이 아시아에서 가장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유엔 식량농업기구의 보고서 내용을 전해드립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는 1일 ‘2013 세계 식량불안 상황’ 보고서를 발표하고 2011년에서 2013년 기간 동안 북한의 영양실조 인구는 760만명에 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전체 인구의 31% 수준으로 3명당 1명이 영양실조라는 것입니다.

북한의 영양실조 비율은 아시아 34개국 가운데 가장 높습니다. 북한에 이어 타지키스탄이 30.2%, 예멘이 28.8%, 라오스가 26.7%의 영양실조 비율을 기록했습니다.

FAO는 북한의 영양실조 비율이 1990년에서 1992년 23.7%를 기록했으며, 2000년에서 2002년 기간 36.6%으로 급등하고, 2008년에서 2010년에 40.2% 까지 치솟았다가 최근 31%로 줄어든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FAO는 현재와 같은 추세가 계속되면 북한은 1990년의 영양실조 인구를 2015년까지 절반으로 줄인다는 새천년개발목표 MDG를 달성하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FAO는 전 세계 인구 8명 중 1명, 8억4천200만명이 만성적인 굶주림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대륙별로는 아프리카가 인구 5명당 1명 꼴로 비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특히 사하라 남부 아프리카에서 상황이 가장 심각해 전체 인구의 24.8%가 영양실조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남아시아와 북아프리카 또한 만성적인 식량난을 겪고 있으며, 서아시아에서는 1990년 이래 오히려 영양실조 인구가 늘었습니다.

반면 남미와 동아시아에서는 영양실조 인구가 빠른 속도로 줄어들고 있습니다.

FAO의 통계학자인 피에로 콘포티는 VOA에, 많은 국가들이 영양실조 인구를 2015년까지 절반으로 줄인다는 새천년개발목표 MDG를 이미 달성했지만, 전 세계적으로 함께 달성하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콘포티] “This goal is closer and has been reached in many countries actually…”

콘포티는 소규모 농업에 투자하는 것이 굶주림과 가난을 줄이는데 가장 효과적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