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스라엘 총리 1일 유엔 연설...이란 핵 언급 예정


30일 백악관에서 회담을 가지고 있는 미국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오른쪽) 이스라엘 네타냐후 총리(왼쪽)

30일 백악관에서 회담을 가지고 있는 미국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오른쪽) 이스라엘 네타냐후 총리(왼쪽)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오늘 (1일) 유엔총회 연설에서 이란 핵에 대한 우려를 강조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어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이란이 계속해서 핵개발을 추진한다면 더욱 강력한 제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또 이란 핵시설이 군사적 목적을 띄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란은 자국 핵시설이 평화로운 목적으로만 사용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이란과의 핵협상에 임할 것이며 이 과정에서 이스라엘과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는 등 양국 관계가 큰 전환점을 맞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