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개성공단 남북공동위 사무처, 오늘부터 본격 가동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 산하 사무처가 30일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공식 업무를 시작한 가운데, 남측 이주태 사무처장(오른쪽)과 북측 윤승현 사무처장이 악수하고 있다.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 산하 사무처가 30일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공식 업무를 시작한 가운데, 남측 이주태 사무처장(오른쪽)과 북측 윤승현 사무처장이 악수하고 있다.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를 지원하는 사무처가 오늘 (30일)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갔습니다. 이로써 3년여 만에 남북 당국 간 상설 협의기구가 부활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 상설 사무처가 30일 오전 개성공단 지원센터 6층에 사무실을 열고 공식 업무를 시작했습니다. 통일부 김의도 대변인의 기자 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김의도 대변인]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 사무처는 오늘 9시10분 경에 남북 사무처장 간 업무협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양측 사무처장 간 업무협의에서는 향후 사무처 운영, 활동 보장과 관련된 절차적인 사항에 대해서 협의를 진행했습니다.”

사무처 구성은 지난 달 28일 남북이 체결한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합의서에 따른 것으로, 남북 당국에서 각각 파견한 사무처장과 직원들이 근무하게 됩니다.

남측에서는 사무처장인 통일부 이주태 교류협력기획과장을 비롯해 8 명이 상주 근무하며, 북측에선 윤승현 사무처장 등 5 명이 일하게 됩니다.

이로써 그동안 단절됐던 남북 당국 간 상시 협의기구가 3년 만에 부활하게 됐습니다.

남북은 당국 간 상설 협의기구로 지난 2005년부터 개성공단 내에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를 운영해오다, 지난 2010년 5월 북한이 한국 정부의 5.24 북한 제재 조치에 반발해 일방적으로 폐쇄했습니다.

남북은 앞으로 사무처를 거쳐 공동위원회와 분과위원회 운영 지원과 개성공단 운영에 관한 당국 간 연락업무 등을 수시로 협의하게 됩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일방적인 이산가족 상봉 행사 연기 등으로 조성된 남북 간 경색 국면이 사무처의 정상적인 운영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통일부 김의도 대변인은 사무처 협의를 거쳐 이후 예정된 통행 통신 통관과 출입체류 분과위원회의 개최 시기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의도 대변인] “공동위 사무처가 본격적으로 업무를 개시했기 때문에 양측 간에 시기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지면 빠르면 금주나 아니면 다음 주에는 분과위가 개최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재가동된 지 보름째를 맞은 개성공단으로의 출, 입경도 정상적으로 이뤄져, 30일 하루 동안 7백50여 명의 남측 국민이 공단을 방문하고 3백여 명이 남측으로 돌아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