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외교장관 ‘북 비핵화 진전 위해 계속 공조’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이 27일 뉴욕에서 열린 회담에서 인사말을 나누고 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이 27일 뉴욕에서 열린 회담에서 인사말을 나누고 있다.

미국의 존 케리 국무장관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미국과 한국
두 나라가 계속 긴밀히 협의하자고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27일, 유엔 총회가 열리고 있는 뉴욕에서 한국의 윤병세 외교부장관과 회담하는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미국은 북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상에 나서겠지만 협상은 반드시 비핵화 목표를 성취하는 데 맞춰져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의 윤병세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북한의 핵보유가 한반도의 평화에 위협이 되는 만큼 북한 비핵화는 반드시 달성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윤 장관은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을 이루기 위해 미국과 한국 간 긴밀히 공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윤 장관은 이날 앞서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한이 경제개발과 핵무기 개발을 병행하는 노선을 포기하고 구체적인 행동을 통해 변화의 길에 들어선다면 북한을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