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대통령 "빠른 핵 문제 해결 기대"


하산 로하니 대통령이 27일 유엔 총회가 열리는 뉴욕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란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하산 로하니 대통령이 27일 유엔 총회가 열리는 뉴욕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란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이란의 하산 로하니 대통령이 세계 주요 열강들과의 대화를 원하고 있으며 핵 프로그램은 단기간에 양보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27일 뉴욕에서 행한 유엔 총회 연설에서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오바마 대통령의 앞선 총회 연설을 듣고 핵 문제가 빠르게 해결될 수 있다는 기대감을 얻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당초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충분한 준비가 돼 있지 않다는 이유로 오바마 대통령과 유엔 총회에서 별도로 만남을 갖지는 않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스위스 비엔나에서는 로하니 대통령 취임 뒤 처음으로 국제원자력기구(IAEA) 대표들과 이란 정부 당국자들간의 핵 실무 협상이 재개됐습니다.

IAEA 측 허먼 나카에르츠 핵 협상 대표는 이번 회담이 매우 건설적이었다며 양측이 다음달 또 다시 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IAEA와 이란 당국자간 핵 협상은 미국과 이란의 외교 최고 당국자들이 유엔 총회에서 30여년 만에 첫 대면을 가진 뒤 전격적으로 이뤄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