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WHO 대북 사업에 630만 달러 지원..."북한도 약속 지켜야"


한국 통일부 박수진 부대변인이 27일 정례브리핑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한국 통일부 박수진 부대변인이 27일 정례브리핑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한국 정부가 이달 초 발표했던 세계보건기구 WHO의 북한 사업에 대한 지원을 확정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과 약속한 것은 반드시 지킬 것이라며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습니다.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27일 세계보건기구, WHO의 북한 영유아 지원 사업에 남북협력기금을 지원하기로 공식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박수진 부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박수진 부대변인] “정부는 제258차 남북교류협력 추진협의회 서면 회의를 개최하고 세계보건기구의 북한 영유아 대상 지원사업에 남북협력기금 약 63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북한 의료인력 교육과 필수의약품 공급 등으로 이뤄진 WHO의 ‘북한 영유아 지원사업’은 모두 1천260만 달러 규모로, 한국 정부는 이 가운데 절반 정도를 우선 지원할 예정입니다.

통일부는 추가 지원 여부는 앞으로의 상황을 본 뒤 결정할 방침입니다. 통일부 박수진 부대변인입니다.

[녹취: 박수진 부대변인] “WHO의 영유아 지원 사업은 북한의 취약한 보건의료 환경 속에서 어린이 질병 감소와 성장발달, 그리고 모성 영양균형 등을 돕기 위한 것입니다.”

한국 정부의 이번 지원 결정은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불과 나흘 앞두고 일방적으로 행사를 연기한 가운데 이뤄진 겁니다.

이에 앞서 통일부는 지난 2일 WHO에 대한 지원 계획과 함께 12개 민간단체의 북한 지원사업에 대한 승인 계획을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북한과 약속한 것은 반드시 지키겠으니 북한도 약속을 지키라는 것이 한국 정부의 신뢰 프로세스 기본 준칙”이라며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류 장관은 부산에서 열린 학술토론회에 참석해 북한의 이산가족 상봉 약속 파기를 질책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류 장관은 북한이 남북간의 신뢰를 원한다면 일방적으로 약속을 파기하는 행동을 해선 안 된다며 남북이 일관되게 약속을 지킬 경우, 시간이 걸리더라도 남북관계는 발전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의 박근혜 정부가 출범 한 뒤 국제기구를 거쳐 북한 취약계층을 지원한 것은 지난 달 유엔아동기금(UNICEF)에 6 백4만 달러를 지원한 뒤 이번이 두 번쨉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