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리용호 부상, 미 전직 관리들과 비공식 대화

  • 김연호

북한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리용호 외무성 부상 (자료사진)

북한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리용호 외무성 부상 (자료사진)

북한의 리용호 외무성 부상과 미국의 전직 고위 관리들이 참가하는 반관반민 회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6자회담 재개 방안에 대해 양측이 솔직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연호 기잡니다.

6자회담 북한 측 수석대표인 리용호 외무성 부상과 미국의 스티븐 보즈워스 전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참가하는 반관반민 회의가 25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렸습니다.

회의에는 북한 측에서 리 부상과 최선희 외무성 미국국 부국장, 장일훈 유엔대표부 차석대사, 미국 측에선 보즈워스 전 특별대표 외에 로버트 갈루치 전 국무부 차관보, 밥 칼린 전 국무부 정보조사국 동북아 담당관, 조엘 위트 전 국무부 북한담당관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언론이 호텔 회의장에서 나온 리 부상과 보즈워스 전 특별대표에게 회의 결과를 물었지만 두 사람 모두 입을 굳게 다물었습니다.

위트 전 북한담당관은 기자들에게 회의가 26일 끝났다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이번 회의에서 6자회담 재개 방안에 대해 솔직한 대화가 오갔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양측은 다음 주 영국 런던으로 자리를 옮겨 6자회담 재개 방안을 계속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측은 리 부상이 이끄는 정부 인사들이 그대로 참석하고, 미국 측에서는 보즈워스 전 특별대표와 모튼 아브라모위츠 전 국무부 정보·연구 담당 차관보, 조지프 디트라니 국가정보국 산하 국가비확산센터 전 소장, 리언 시걸 미국 사회과학원 동북아안보협력 프로젝트 국장, 토니 남궁 전 버클리대 동아시아연구소 부소장이 참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들 회의에 참석하는 미국 인사들은 대부분 북한과 대화를 재개해 핵 문제를 풀어가야 한다는 대화파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국 외교부의 조태영 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비공식 회의와 관련해, 미국 민간인과 학자들, 그리고 북측 인사가 참여하는 회의가 예정돼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미국 측 참석자들이 정부 당국자가 아니라 민간인들임을 강조했습니다.

조 대변인은 미국과 북한의 반관반민 회의가 6자회담 재개에 도움이 안 된다고 할 수는 없지만 회담 개최로 바로 연결될 정도의 도움이 된다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